북한에도 복음의 빛이...

사단법인두리하나(사단법인 두리하나 ) Created Feb 19, 2016 

Now $240.00/mo.

  1%

Raised by 12 people in 3075 days ($1=₩1,000)

DONATE NOW

> TOTAL SHARES7 YEARS AGO

  • UPDATE #1 Updated on 2017-04-30







    donate

  • [주요활동]

    1) 두리하나국제학교
    2009년 10월에 설립된 두리하나 국제학교는 국내 최초의 탈북 청소년 국제 대안학교입니다. 탈북아동 및 청소년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심어주고 “국제화 시대를 선도하는 인재”로 자라도록 양육하며, 나아가 미래 통일한국에 필요한 일꾼 양성을 위해 노력하는 교육 기관입니다.현재 50여명의 초,중,고학생들이 학업 중에 있습니다.

    2) 두리하나그룹홈
    해마다 증가하는 탈북청소년들에게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해 줌으로 남한에서 성공적인 정착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신앙생활을 바탕으로 한 통일시대에 대비한 국제적 리더로 양성됩니다. 현재 70여명의 두리하나가족들이 함께 공동체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3) 와글와글합창단
    와글와글 합창단은 아직 뛰어난 실력을 갖추지 못했습니다. 노래보다는 연애에 더 관심 많고, 공부 보다는 밖에서 뛰어노는 걸 좋아하는 소년, 소녀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 아이들에게는 작은 비밀이 하나 있답니다. 여덟 살에서 열 여덟 살까지로 구성된 합창단원의 고향이 모두 북한이라는 점입니다. 북한에서 태어난 고아, 탈북 여성이 중국에서 낳은 아이들입니다. 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소년, 소녀들의 머릿속에는 서로 다른 개개인의 놀라운 탈출 이야기가 숨겨져 있습니다.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실력은 모자라지만, 작은 통일의 첫걸음을 노래하는 아이들을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4) 탈북자구출사역
    국경을 넘는 탈북자는 신분이 없는 도망자 신세가 되어 중국공안에 체포되어 강제북송되면 죽음의 길에 들어설 수도 있는 절박한 상황입니다. 때문에 목숨을 걸고 중국국경을 넘어 제3국을 통해 한국으로의 입국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두리하나는 생명을 살리는 탈북자 구출사역을 최우선으로 하여 1999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1,100여명의 생명을 살리고 한국,미국,일본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두리하나: 02)532-2513
    홈페이지: www.durihana.com
    주 소: 서울시 관악구 은천로 39길 52

    donate

Recent Donations of 12
  • 20,000 / mo. 명지훈

    2016-07-12

  • 20,000 / mo.****(Anonymous)

    2016-07-11

    기도 하겠습니다

  • 30,000 / mo. 안혜신

    2016-07-07

  • 20,000 / mo.****(Anonymous)

    2016-07-05

    통일을바라보며희망갖고열심히살길기도합니다

  • 30,000 / mo. 장원주

    2016-07-05

    힘들어도 하나님이 늘함께하셔서 행복하시길 기도드려요

  • 10,000 / mo.****(Anonymous)

    2016-07-04

  • 30,000 / mo. 이종호박미진

    2016-07-04

    항상기도하겠습니다

  • 10,000 / mo. 윤미순

    2016-06-27

    통일의 그날까지 화이팅^_^

  • 5,000 / mo.****(Anonymous)

    2016-06-27

    너무나 적은 금액이지만 그래도 아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원합니다.기도하겠습니다.통일위 그날을 위하여

  • 10,000 / mo. 김은경

    2016-03-16

    하루 속히 북한에도 복음의 빛이 흘러들어 갈 수 있도록, 두리하나 국제학교 학생들 빛을 들고 세상으로~! 화이팅

  • 5,000 / mo. 김태중

    2016-03-09

  • 50,000 / mo. 이희동

    2016-02-24

    기도할게요